日도 NSC 열어 지소미아 논의…스가 관방 “日 입장 안 바뀌어”_오래된 타이어로 돈 버는 방법_krvip

日도 NSC 열어 지소미아 논의…스가 관방 “日 입장 안 바뀌어”_라그나로크 시그룬 날개 슬롯_krvip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시한이 모레(23일) 0시로 다가온 가운데 일본 정부도 국가안보회의(NSC)를 열었습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오늘(21일) 오후 도쿄 시내 총리관저에서 NSC 회의를 열어 북한 정세 등을 협의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이 회의에서 지소미아 문제도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NSC에는 아베 총리와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등 4명이 참석합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NSC에 참석하기 직전에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와 관련해 "한국에 계속해서 현명한 대응을 요구한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소미아는 안전보장 분야에 있어 한일 간 협력 강화를 통해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 기여해 왔다"면서 "한국 측의 (지소미아) 종료 통보는 지역 안보 환경을 완전히 오인한 대응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재차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출 관리는 군사 전용 가능성이 있는 물자나 기술 무역을 적절히 관리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국제법에 따라 일본의 제도를 적절히 수정해 실행한 것"이라며 "애초 한일 관계를 악화시키려는 의도도 없고,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대응조치라는 지적도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일본의 이러한 입장을 미국도 이해하느냐'는 질문에는 "일상적으로 여러 현안에 대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전달해 왔고, (미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